User description

미국에서의 자살률이 높아지고 있다. 인구 10만 명당에서, 몇명 자살했는지,이라는 게 일반적인 지수 같지만, 현재, 미국의 평균은 인구 10만 명당 13.7명의 자살율로 세계에서 34번째. 일본은 좀 더 높은, 14.3명으로 제30위이다.

미국 질병 관리 예방 센터에 따르면, 이 자살률이, 2007년부터 2017년 10년간 24% 올랐다. 데 10세에서 24세 청년층의 자살률에 이르러서는 56%나 올랐다는 보고가 나와서 미국 사회는 놀라움을 가지고 받아들이고 있다.

청년층에서는 타살도 늘었고, 이쪽은 너무 답답하지만, 그쪽의 증가율은 18%로 3분의 1이고, 자살률의 증가만 뛰어나다. 이 상황에 대해서 이 센터의 통계사인 샐리 커튼 씨는, 이전에는 살인으로 인한 사망률이 자살률을 웃돌고 있었는데, 이 10년 만에 역전했다고 밝혔다.

이제, 자살이 사고사(자동차 사고 또는 약물 중독 등으로 인한)에 이어2번째 사망 원인이 되었고, 미국 사회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것.

경쟁사회의 격화가 원인인가

젊은이의 연대를 좀 더 세분화하고 보면, 20세에서 24세의 그룹이, 인구 10만명당 17명으로 가장 높은 자살률지만, 증가 추세를 보면, 15세에서 19세의 범위에서는 배 가까이 상승하고 10세에서 14세의 범위를 먹으면 이 10년에서 약 3배로 껑충 뛰어올랐다.

정신의학 전문가들은 소셜 미디어의 과잉 확산이 자살 위험을 증가시키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구체적으로 스마트폰 이용과 불면증, 우울증, 수면 장애와의 상관성을 입증한 연구도 있다고 한다.

그러나, 소셜 미디어를 묶어서, 이 자살률 증가를 "주범"이라고 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는 것 같다. 필자는 충분한 표본 수와 확립된 연구 기법으로 이 상관성을 증명해 낸 연구에 대해 과문한 줄 모르고 있다.

위키백과에도 이 상관에 대한 독립된 페이지까지 올라와 있어서 사회에서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고 있지만, SNS상에서의 집단 괴롭힘이나 자살을 장려하는 사이트의 악영향 기술은 있어도, 일반 젊은이의 일반적인 SNS 유스가 자살과 상관성을 가지고 있다는 설득력 있는 기술은 없다.

다른 전문가들은 일부 젊은층의 비이해를 지적하며 종교적 정신구제가 없는 것이 자살률 증가로 이어진다고 지적한다.

블룸버그는 또 건강보험회사(민간)가 이익을 내기 위해 심료내과나 정신과 진료에 대해 제한적인 조치를 취하면서 우울증 등의 증세가 악화돼 자살에 이르는 사람이 많다고 지적했다.